송석준(자유한국당·이천)은 11일 서울지방국토관리청의 올해 지방하천정비사업 공사비 국비 예산 편성과 관련해 “국비 지원을 통해 안전하고 쾌적한 하천정비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서울국토청은 지난해 말 지방하천정비사업에 대한 점검을 실시하고 최근 올해 공사비 예산편성을 완료했다. 이천지역의 경우 장호원읍 백족천에 20억원, 호법면 복하천에 10억원, 율면 청미천에 12억원 등 총 42억원이 편성됐다.

이에 따라 경기도와 이천시 교부를 통해 올해 하상정비 등을 실시해 인근 지역 수해를 예방하고 지역민들에게 쾌적한 생활환경을 제공할 예정이다.

송 의원은 “앞으로 지방하천정비사업이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해당 기관과 협조하는 동시에 적기에 지원될 수 있도록 이천시와 주민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천/서인범기자 sib@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