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시 관내 지방하천정비사업을 위한 42억 원의 예산이 확보돼 수해예방과 함께 쾌적한 생활환경이 제공될 전망이다.

11일 송석준 의원(한국당.이천)에 따르면 서울국토청이 지난해 말 지방하천정비사업에 대한 점검을 실시한 결과 이천지역 백족천 20억 원, 복하천 10억 원, 청미천 12억 원 등 총공사비 42억 원을 편성했다.

이에 따라 경기도와 이천시는 교부를 통해 올해 하상정비를 통해 해당 하천 인근지역 수해를 예방하고 지역민들에게 쾌적한 생활환경을 제공할 예정이다.

송 의원은 “지방하천정비사업이 차질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해당기관과 협조하는 동시에 적기에 지원될 수 있도록 시와 주민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김웅섭기자/1282kim@joongboo.com

출처 :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