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닉스 본사서 생살 찢는 행위…불합리한 수도권 규제서 시작된 비극”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자유한국당 송석준 국회의원(경기 이천시, 경기도당 이천시 당협위원장)은 22일 “최근 어려운 국내외 경제여건 속에서 SK하이닉스가 120조원을 투자하는 반도체 클러스터를 조성하기로 한 것을 진심으로 환영한다. 하지만 본사가 위치하고 있는 인력과 인프라를 갖춘 이천시가 아닌 용인 원삼면 일대로 새로운 투자 부지를 찾아 투자 의향서를 제출하게 된 점은 심히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송석준 의원은 이날 ‘하이닉스 반도체 클러스터 관련’ 제하의 성명서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송 의원은 “모든 조건이 갖춰진 이천 하이닉스 본사에서 생살을 찢어 새로운 공장 부지를 물색할 수밖에 없었던 기업의 애환과 고충에 송구스런 마음과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 이것은 근본적으로 불합리한 수도권 규제에서 시작된 비극이다. 이천은 첨단기업 등 수출주도 업종이 들어설 최고의 요지다. 지리적으로는 대한민국의 중심에 위치해 있고, 정자망(井) 고속도로가 나고, 십자형(十) 철도망을 형성해 가고 있는 대한민국 최고의 교통 요충지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인근에는 반도체 산업에 필수적인 풍부한 수량을 제공하고 있는 남한강이 지나고 전기공급설비 등 각종 기반시설이 갖춰져 있다. 그간 팔당상수원의 수질을 보전한다는 명목으로 토지이용규제가 심해 반도체 클러스터를 조성할 가용지도 넉넉하게 가지고 있다”고 알렸다.

송 의원은 “또한, SK하이닉스 본사가 위치하고 있고, 서울과 지근거리에 있어 반도체 핵심인력 확보도 용이한 곳이다. 최근에는 발달된 환경기초기술 발전으로 공장 신·증설로 인한 오염원들을 원점에서 철저하게 차단할 수 있어 추가로 클러스터를 조성할 경우 오히려 더 깨끗한 수질을 유지할 수 있다. 반도체 클러스터는 하이닉스 본사가 있는 이천에 구축해야 집적의 이익을 통해 세계적 경쟁력을 유지할 수 있다는 것은 삼척동자도 아는 사실이다”고 설명했다.

특히, 그는 “SK하이닉스도 누구보다 이 점을 잘 알고 있다. 그럼에도 어쩔 수 없이 보다 규제가 적은 옆 동네로 억지로 이전할 수밖에 없는 현실을 개탄하지 않을 수 없다. 환경기초기술 발달로 그 설정근거를 상실하고 있는 수도권 자연보전권역규제를 이제는 과감히 풀어야 한다. 과거 우려했던 구리공정 도입이후 하이닉스 방류 수질이 오히려 나아졌다는 현실을 받아 들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진종 기자 | pjj@gokorea.kr
저작권자 © 공감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