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석준 국회의원(한, 이천)은 8일 어버이날을 맞아 경기도 광주시에 소재한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쉼터인 나눔의 집을 찾아 만수부강을 기원했다.

송 의원은 이날 당직자들과 함께 방문해 카네이션을 달아드리며 즐거운 이야기를 나눈 가운데 지난 2017년부터 매년 어버이 날이면 나눔의 집을 찾아 피해 할머니들과 함께 시간을 보내고 있다.

송 의원은 이어 이천시 신둔면 등 관내 지역 어르신들을 찾아 어버이날 인사와 함께 페이스북 등을 통해 “늘 어르신들께 깊은 존경과 감사를 드린다”며 “오늘의 대한민국의 진정한 주인공은 어르신들”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중부일보

출처 :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