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국제뉴스) 김덕기 기자 = 최저임금 인상과 근로시간 단축 등 정부의 노동정책에 따른 농업인들의 피해가 심각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2일 송석준 국회의원(자유한국당.경기도 이천시)에 따르면 부족한 농촌일손을 외국인 노동자에게 의지할 수밖에 없는 국내 현실에서 계속된 최저임금 인상으로 농업인들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최저임금은 2017년 시간당 6470원에서 지난해 7350원, 올해 8350원으로 2년 연속 대폭 상승했다.

이와 함께 현재 300인 이상에서 시행 중인 주 52시간 근무제가 내년 1월부터 50인 이상, 2021년 7월부터 5인 이상 사업장까지 확대될 예정이어서 농가 피해는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인상된 최저임금은 내·외국인 모두 동일하게 적용됨에 따라 농촌 일손을 대체하는 외국인 노동자의 임금 인상과 맞물려 농업인들의 부담이 가중되고 있다.

송석준 의원은 “상추 4㎏들이 한 상자 생산원가가 약 6800원인데 지속적인 야채 가격 하락으로 최근 도매가격이 3500원(2019년 5월 29일 기준)에 불과한 데 인건비가 많게는 생산원가의 80%까지 차지한다”면서 “가격하락과 인건비 상승에 농민들은 밑지고 농사를 짓지만 일감이 없으면 떠나는 외국인 노동자들 때문에 울며 겨자 먹기로 수확을 해야만 하는 3중고를 겪고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