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규제개혁포럼 공동대표인 자유한국당 송석준(이천), 더불어민주당 임종성(광주을)의원은 5일 국회의원회관서 4차 산업혁명 제2회 전문가라운드테이블 ‘도시재생과 스마트시티 구축의 성공방안 모색’토론회를 열고 구체적이고 세부적인 스마트시티 추진방안 마련에 나섰다.

송 의원은 “4차 산업혁명이 우리 사회 곳곳에서 화두로 다뤄지고 있지만 구체적인 방법에 대해서는 아직 확연한 모습이 보이지 않는게 현실”이라며 “스마트시티에 대한 심도있는 토론과 방안 제시로 우리나라가 글로벌 시대를 선도하는 계기를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스마트시티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IoT(사물인터넷), 클라우드, AI(인공지능), 빅데이터, 모바일 등을 적용시켜 신 성장 동력을 창출, 세계 시장을 주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임 의원은 “스마트시티는 국민 삶의 질 향상과 더불어 지속가능한 도시재생의 핵심 정책”이라며 “세계적인 스마트시티 조성에 대한 정부의 의지가 명확한 만큼, 신속한 제도 개선을 통해 스마트시티와 도시재생의 성공을 이끌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최근 도시재생은 도시정책의 화두이자 새로운 도시정책의 방향이 되었다”면서 “사람이 빠진 채 단순히 양적 재생만을 추구해왔던 과거 도시재생의 부작용을 인식하고 사람 중심의 질적 재생으로 도시재생의 패러다임이 전환되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토론회에는 권혁진 국토교통부 도시정책관과 김이탁 국토부 도시재생사업기획단장이 각각 발제를 했고, 토론에는 김도년 성균관대 교수, 조대연 국토부 스마트시티사업단장, 이재용 국토연구원 스마트공간연구센터장, 송영선 한국상용SW협회장, 양유길 한국클라우드산업협회부회장, 이은영 오픈메이트 대표, 김훈 인프라닉스 전무 등이 참석했다.

김재득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출처 :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