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급증하고 있는 전동킥보드 전동휠 같은 개인형 교통수단에 대한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는 도시교통정비촉진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됐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송석준(이천시·사진) 자유한국당 의원은 도시교통수단에 개인형 교통수단의 정의조항을 신설해 개인형 교통수단에 대한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는 내용을 골자로 발의한 도시교통정비촉진법 개정안이 지난 2일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됐다고 밝혔다.

도시교통 혼잡과 자동차 과밀화로 전동휠, 전동킥보드와 같은 개인형 교통수단이 늘고 있으나 보급속도에 대책이 따르지 못해 제도적 정비가 요구됐다.

송 의원은 “이동 편의를 위해 많은 시민이 이용하는 전동킥보드, 전동휠이 제대로 관리되지 못해 적지 않은 사고와 인명피해가 발생하고 있다”며 “이번 개정안 통과로 제도적 정비가 가능해져 보다 안전하게 개인형 교통수단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정의종기자 je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