現 김영우 경선포기 지지선언
단독 입후보로 합의추대 될듯

김영우 자유한국당 경기도당위원장이 차기 도당위원장 경선을 포기하는 대신, 초선의 송석준(이천) 의원을 지지한다고 선언했다.

이에 따라 26일부터 공모 절차에 들어가는 경기도당위원장 선출은 송 의원의 단독 입후보가 예상돼 이변이 없는 한 송 의원으로 합의 추대될 것으로 보인다.

김 의원은 지난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저는 차기 경기도당위원장으로 송석준 의원을 밀어주기로 했다”고 선언했다.

그는 “문재인 정권의 폭주에 맞서 싸우기 위해 우리 모두의 단합이 그 어느 때보다도 절실한 때”라며 지지 이유를 밝혔다.

이처럼 김 의원이 송 의원을 전격 지지하면서 내년 총선을 지휘할 경기도당 위원장은 경선 없이 단독 추대될 가능성이 커졌다.

앞서 송 의원은 경인일보와 통화에서 도당위원장 경선에 참여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바 있다.

그는 “내년 총선에서 수도권 승패가 아주 중요하다”며 “총선에서 이기기 위해서는 경기도부터 새로운 변화가 시작돼야 하고, 그 변화를 이끌기 위해 도당위원장에 도전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초선의 패기로 도당에 활기를 불어넣어 변화와 쇄신 분위기로 내년 총선을 준비하겠다는 각오다. 그는 위원장에 도전하기 위해 도내 중진 의원들과도 교감을 나눈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친박계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경기도당은 26일 하루 동안 새 위원장 선출을 위한 후보등록을 받아 오는 30일 도당 정기대회를 열어 새 위원장을 선출할 예정이다.

/정의종기자 jej@kyeongin.com

■ http://www.kyeongin.com/main/view.php?key=201908240100081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