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송석준 의원(초선, 이천)이 신임 경기도당위원장에 선출됐다.

한국당 도당은 지난 30일 오후 한국노총 경기지역본부 3층 대강당에서 신임 도당위원장 경선을 위한 ‘한국당 경기도당 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도당 대회에는 신임 도당위원장 경선에 나선 송 의원과 강세창 원외 당협위원장(의정부갑)을 비롯, 김영우 도당위원장(포천·가평), 정미경 최고위원(수원무 당협위원장), 정용기 정책위의장, 윤종필 선거관리위원장(비례, 성남 분당갑 당협위원장), 심재철(안양 동안을)·이현재 의원(하남) 등 주요당직자, 도내 국회의원과 당협위원장, 지방의원 등 대의원 및 당원 약 2천여명이 참석했다.

총 대의원 1천390명 중 718명이 투표(투표율 51.7%)한 가운데 열린 경선에서 송 의원이 강 당협위원장을 압도적인 표차로 누르고 신임 도당위원장에 선출됐다.

송 신임 도당위원장은 당선인사에서 “대한민국이 심각한 위기상황을 맞고 있다. 경기도당부터 똘똘 뭉쳐 무너져가는 대한민국을 세우지 않으면 안된다”며 “경기도당을 중심으로 대한민국이 바로 설 수 있도록 내년 총선, 경기도에서 한국당의 승리의 깃발이 펄럭일 수 있도록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는 “1천320만 도민들이 원하는 제대로 된 정치를 도당과 60개 당원협의회로부터 보여드리겠다”고 덧붙였다.

도당 관계자는 “송 신임 도당위원장을 필두로 해 경기도 60만 당원들의 힘을 하나로 모아서, 오만한 문재인 정권의 폭주를 견제하고, 2020년 총선 승리를 위한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매진할 것이다”고 밝혔다. 김재민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출처 : 경기일보(http://www.kyeonggi.com)

■ http://www.kyeonggi.com/news/articleView.html?idxno=21571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