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우 자유한국당 경기도당 위원장이 내년 총선을 지휘할 도당위원장 경선 참여를 포기하는 대신 초선의 송석준(이천) 의원을 지지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로써 오는 26일부터 공모 절차에 들어가는 도당위원장 선출은 송 의원의 단독 입후보가 예상돼 이변이 없는 한 합의 추대가 유력해졌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저는 차기 경기도당위원장으로 송석준 의원을 밀어주기로 했다”고 선언했다. 그는 “문재인 정권의 폭주에 맞서 싸우기 위해 우리 모두의 단합이 그 어느 때보다도 절실한 때”라며 지지 이유를 밝혔다. 김 의원이 송 의원을 지지하고 나섬에 따라 신임 도당 위원장은 경선 없이 단독 추대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송 의원은 경인일보와 통화에서 도당 위원장 경선에 참여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바 있다. 그는 “내년 총선에서 수도권 승패가 아주 중요하다”며 “경기도부터 새로운 변화가 시작돼야 하고, 그 변화를 이끌기 위해 초선인 제가 패기 있게 도당을 이끌어 가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결심에 앞서 도내 중진 의원들과도 교감을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경기도당은 오는 26일 하루 동안 새 위원장 선출을 위한 후보 등록을 한 뒤 30일 도당 정기대회를 열어 신임 위원장을 선출할 예정이다.
 
/정의종기자 je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