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동 퀵보드·전동휠 등 개인형 교통수단(PM) 사고가 최근 1년 사이 2배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자유한국당 송석준 의원(이천)이 한국교통안전공단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개인형 교통수단 사고는 지난 2017년 117건에 사망 4명·부상 124명이었으나 지난해 225건에 사망 4명·부상 238명으로 1년 사이 사고와 부상이 2배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고유형별로 보면, ‘차 대 사람’이 2017년 33건 부상 38명에서 지난해 61건에 부상 64명으로 증가했고, ‘차 대 차’는 2017년 58건에 부상 63명에서 지난해 141건 153명으로 늘어났다.

개인형 교통수단 사고가 증가하는 이유는 2017년 7∼8만대에서 오는 2022년에는 20∼30만대에 이를 것으로 추정되는 등 시장규모가 성장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개인형 교통수단 관리의 필요성에 따라 개인형 교통수단을 도시교통 수요관리수단으로 추가하는 내용의 ‘도시교통정비촉진법 개정안’(송 의원 대표발의)이 지난달 2일 본회의에서 통과되기도 했다.

송 의원은 “급증하는 개인형 교통수단 사고를 감소시키기 위한 교통체계방안을 하루 빨리 수립해 시행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김재민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출처 : 경기일보(http://www.kyeonggi.com)

■ http://www.kyeonggi.com/news/articleView.html?idxno=21649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