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경기도당을 대표하는 송석준 도당위원장(초선, 이천)이 19일 삭발 투쟁에 합류하며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와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했다.

송 도당위원장은 이날 오전 김석기·이만희·장석춘·최교일 의원과 함께 국회 본관 앞 계단에서 삭발식을 가졌다.

이에 따라 삭발한 도내 의원은 심재철 의원(5선, 안양 동안을)에 이어 2명으로 늘었으며, 당 전체적으로 지난 11일 박인숙 의원을 시작으로 16일 황교안 대표, 17일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와 강효상 의원, 송영선 전 의원, 18일 심재철·이주영 의원, 차명진 전 의원, 이날 의원 5명과 김기현 전 울산시장 등 삭발 투쟁이 확산되는 분위기다.

송 도당위원장은 이날 삭발에 앞서 입장문을 통해 “신독재의 양상을 보이고 있는 대한민국의 참담한 현실을 있게 한 근본 원인에서 우리(한국당)도 결코 자유롭지 않다”면서 “지난 시절 우리는 너무도 오만하고 불통했으며, 추하게 분열했다. 그래서 민심을 잃었다. 충심으로 참회하고 반성한다. 용서해달라”고 말했다.

이어 “민심을 거스르고 외면하는 문재인 정부의 인사폭거를 더 이상 방치할 수 없다”며 “공평과 공정, 그리고 정의를 외치던 이들이 특권과 반칙을 넘어 불법을 자행하며 불공평하고 불공정하며 부정의한 세상을 만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그는 “피의자에서 위선과 거짓의 피고인으로 전환돼 가고 있는 조 장관은 즉각 사퇴하고 법의 심판을 받아야 한다”면서 “인사권자 문 대통령은 국민들께 깊이 사죄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김재민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출처 : 경기일보(http://www.kyeonggi.com)

■ http://www.kyeonggi.com/news/articleView.html?idxno=21663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