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항공편을 이용한 마약밀수가 기승을 부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자유한국당 송석준 의원(이천)에게 관세청이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4년 27건에 불과했던 항공편 마약밀수는 지난해 58건으로 2배 이상 증가했다.

특히, 밀수 마약의 규모가 2017년 1만 5천325g에서 지난해 8만 7천223g으로 5.7배나 증가했다. 금액도 2017년 163억 원에서 지난해 1천833억 원으로 11.2배나 늘어났다.

종류별 밀수규모는 코카인이 2017년 75g에 불과하던 것이 지난해 8천155g으로 109배나 증가했다. 필로폰도 2017년 5천546g에서 지난해 5만 2천490g으로 9.5배나 늘었다. 대마도 2017년 4천51g에서 지난해 2만 5천557g으로 6.3배나 됐다.

마약밀수가 최근 폭발적으로 증가한 이유는 대만·동남아 일대 중국계 마약조직이 우리나라 마약 암시장에 진출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 된다.

항공편을 통한 마약밀수 수법도 다양하다. 원두커피 포장 내부에 은닉하고, 가방의 이중 공간에 은닉하기도 하며, 허벅지 등 신체에 은닉 하다가 적발되기도 했다.

공항별 마약밀수 현황은 인천국제공항이 가장 많았다. 최근 5년간(2014~올해 8월말 현재) 379건, 15만 8천406g, 3천284억 원이나 된다.

항공편을 이용한 마약유입 주요국가로는 말레이시아, 미국, 브라질, 태국, 베트남 등이다. 특히 말레이시아의 경우 2016년까지 항공편을 이용한 마약밀수가 없다가 올해 가장 많은 양(1만 8천296g)과 금액(549억 원)이 밀수됐다.

송 의원은 “마약은 국민의 건강과 정신을 좀 먹고 국가를 병들게 한다”며 “최근 마약이 골든 트라이 앵글(타이, 라오스, 미얀마 3국의 국경이 접한 산악지대)이라는 지역에서 재배·생산돼 유입되는 만큼, 이 지역 여행자를 가장한 마약밀수를 차단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재민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출처 : 경기일보(http://www.kyeonggi.com)

■ http://www.kyeonggi.com/news/articleView.html?idxno=21686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