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경기도당은 24일 도당 5층 강당에서 송석준(사진) 신임 도당위원장 취임식을 가졌다.

이날 취임식은 정미경·원유철·김학용·김성원 국회의원과 광역·기초의원, 당원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송석준 신임 도당위원장은 “당의 오만과 분열에 대해 반성하고 참회하는 마음으로 삭발을 했다. 진정한 반성없이 변화와 개혁은 없다고 생각한다”며 “우리가 아직도 오만한 건 없는지, 불통하는 건 아닌지, 분열하는 건 아닌지 다시 한 번 반성하고 오늘부터 뭉치는 모습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내년 총선에서 한국당이 압도적으로 승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이어 대선까지 승리해 대한민국이 정상화되는 데 이바지하겠다”며 “경기도당이 명실상부한 대한민국의 중심으로, 한국당의 중심으로 제 역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초선의원으로는 이례적으로 도당위원장을 맡은 송석준 위원장은 도당 운영에 적지 않은 변화를 예고했다.

/김성주기자 ksj@kyeongin.com

■ http://www.kyeongin.com/main/view.php?key=201909240100084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