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일보 김광년 기자] 7년간 철도무단횡단 및 무단침입 방지예산으로 602억을 쏟아 부었지만 무단횡당 및 침입으로 인한 사망자는 137명에 달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7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자유한국당 송석준 의원(경기 이천시/사진)에게 한국철도공사가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최근 7년간(2012~2019.8.)철도 무단횡단 및 무단침입 사건은 192건 발생, 이로 인한 사망자는 137명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최근 1년 사이 무단횡단 및 침입으로 인한 사망자는 2017년 10명에서 2018년 16명으로 60%가 증가했다.

철로에 무단 침입하는 동물로 인한 열차 운행 장애도 2017년 2건에서 2018년 6건으로 3배 늘어났다.

한국철도공사가 철도 무단횡단 및 무단침입방지에 최근 7년간(2012~2019.8.) 602억5,700만원이나 투입했지만 무단횡단 및 무단침입으로 인한 사고예방 및 사망자 감소에는 큰 효과가 없었다는 지적이다.

한편 철도공사는 방호울타리를 치는데 2020년 403억, 2021년 386억, 2022년 344억 등 3년간 1,133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송석준 의원은 “기계적으로 철도 무단횡단 및 무단침입 사업집행을 할 것이 아니라 무단횡단 및 무단침입 빈발지점과 동물들의 특성 등에 맞는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국토일보

출처 : 국토일보(http://www.ikld.kr)

■ http://www.ikld.kr/news/articleView.html?idxno=2089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