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사랑봉사단이 제18호 태풍 미탁으로 수해를 입은 강원도 삼척시 원덕읍을 찾아 구호활동을 하며 구슬땀을 흘렸다.

송석준(자유한국당·이천)국회의원과 30여명의 이천사랑봉사단 단원들은 지난 6일 해당 지역구 이철규(자유한국당·강원 동해·삼척) 국회의원 등과 함께 봉사활동을 펼쳤다.

이들은 침수된 가옥에서 쓰레기를 수거하고 청소, 배식봉사, 무너진 담벼락 보수 등을 위해 힘을 합쳤다.

송석준 의원은 “수해를 입은 이재민들에게 심심한 위로를 드린다”며 “빠른 복구로 이재민들의 어려움이 덜어지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이천/서인범기자 sib@kyeongin.com

■ http://www.kyeongin.com/main/view.php?key=201910080100024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