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일보 김광년 기자] 세종시 소규모 상가 공실률이 2년 사이 2.6배나 폭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대형 상가 공실률도 2.3배 증가했다.

8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자유한국당 송석준 의원(경기 이천시)에게 국토교통부가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세종시의 소규모 상가 공실률은 2017년 1분기 5.2%, 2018년 1분기 8.8%, 2019년 1분기 13.4%로 2017년 대비 2019년 공실률이 2.6배 증가했다.

2019년 1분기 소규모 상가 공실률은 전국평균 5.3% 대비 8.1%p 높은 수치로 전국평균보다 2.5배나 높은 상태였다.

중대형 상가 공실률도 2017년 1분기 8.3%, 2018년 1분기 14.3%, 2019년 1분기 18.7%로 2017년 1분기 대비 2019년 2.3배 증가했다.

2019년 1분기 중대형 상가 공실률은 전국평균 11.5% 대비 7.4%나 높았다.

송석준 의원은 “최소임금의 급격한 상승 및 주52시간제 도입으로 세종시 자영업자가 직격탄을 맞고 있다”며 “경제정책의 대전환이 필요한 시점이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국토일보

출처 : 국토일보(http://www.ikld.kr)

■ http://www.ikld.kr/news/articleView.html?idxno=2089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