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석준(자유한국당·이천)국회의원이 31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예방을 위해 관내 거점(이천시 설성면 행죽리)에서 방역활동을 펼쳤다.

송 의원은 이날 농가를 오가는 차량들을 대상으로 직접 소독약을 분사하고 차량 구석구석을 소독하는 등 1시간 반 동안 방역활동에 구슬땀을 흘렸다.

송 의원은 지속적으로 방역활동을 벌이고 있는 근무자들에게 “돼지열병 예방을 위해 최선을 다해 수고해 주셔서 감사드린다”고 격려했다.

이천은 현재 187가구에서 45만마리 돼지를 사육하고 있다. 경기도에서는 첫 번째, 전국에서는 홍성에 이어 두 번째로 큰 돼지사육단지다.


이천/서인범기자 sib@kyeongin.com

■ http://www.kyeongin.com/main/view.php?key=201910310100110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