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석준 자유한국당 의원(이천)은 지난 13일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교통사고 사상자 감소를 위한 자동차 안전정비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번 세미나는 송 의원이 주최하고, 국민안전정비추진위원회가 주관했으며, (사)한국자동차검사정비사업조합연합회와 (사)국민안전진흥원 등이 후원했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교통사고 차량이 정확한 규격 없이 불안전하게 수리 돼 도로에서 운전자들의 생명을 위협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아울러 ‘자동차관리법’에 따른 정비사업체의 의무 불이행 문제 해결과 자동차 차체정비 매뉴얼 및 관리감독 강화 방안 등에 대한 의견도 제시됐다.

또한 수리검사 기관인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검사소가 차체구조적 안전문제를 검사하기 위한 시설·장비·인력·교육시스템을 제대로 갖추고 있지 않다는 지적도 있었다.

송 의원은 이날 세미나와 관련해 “자동차는 이제 필수불가결한 우리 생활의 일부이지만 안전성 확보에 대해서는 아직 의문인 것 같다”면서 “다행이도 이번 토론회를 통해 교통사고로부터 보다 안전해지고, 자유로와질 수 있는 방안들이 논의됐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토론회에는 한국당 원유철(평택갑), 안상수(인천 중·동·강화·옹진), 정유섭(인천부평갑) 바른미래당 유의동(평택을) 의원 등이 참석했다.

이진원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출처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http://www.joongboo.com)

 

■ http://www.joongboo.com/news/articleView.html?idxno=3633846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