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국비 차원에서 순증 된 이천 관련 예산이 347억4천만 원이고, 순증 예산 총액은 3천949억 원에 달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20일 송석준 자유한국당 의원(이천)에 따르면, 2020년 국비 중 국회차원에서 순증 시킨 이천 관련 예산은 ▶성남~장호원 6-1공구 착공비(2억 원) ▶이천 베트남 참전기념탑 건립(1억9천600만 원) ▶동이천IC 건립(10억 원) ▶이천~문경 철도건설사업(297억 원) ▶이천시 노후하수관로정비(10억 원) ▶ 송계 농어촌마을하수도정비 (10억 원) ▶장호원 농어촌마을하수도정비(6억4천400만 원) ▶송계 공공하수처리시설 증설(10억 원) 등이 있다.

특히 순증 시킨 사업의 예산 총액은 ▶이천-문경 철도건설(3천797억 원) ▶이천시 노후하수관로정비(51억4천600만 원) ▶송계 농어촌마을하수도정비(37억2천900만 원) ▶장호원 농어촌마을하수도정비(19억6천400만 원) ▶송계 공공하수처리시설 증설(29억6천800만 원) 등에서 총 3천949억300만 원에 달했다.

이후 내시 예정인 반도체 세라믹 테스트베드 구축 예산 중 이천 관련 예산이 확정되면 국회 차원의 순증예산과 총액은 더 늘어날 전망이다.

송 의원은 이천 관련 국비확보를 위해 당초 정부안에는 없었던 예산을 국회 차원에서 증액시키기 위한 국회 예산심사과정에서 기획재정부 및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와 긴밀한 협의를 거쳐온 것으로 알려졌다.

송 의원은 “중앙부처에서 지자체로 예산 내시가 완료되지 않아 앞으로 이천 관련 예산은 더 늘어날 예정”이라며 “이천 발전을 위한 국비확보를 위해 끝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진원기자

출처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http://www.joongboo.com)

■ 원문보기: http://www.joongboo.com/news/articleView.html?idxno=363394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