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대 총선 이천지역구 공천이 확정된 송석준 미래통합당 국회의원이 25일 예비후보 등록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본격적인 선거 체제에 돌입했다.

송 예비후보는 “이천시에 우한바이러스(코로나19) 3명의 확진자가 나와 책임감이 무겁다”면서 “수도권 중첩규제에 3차 우한교민 격리시설까지 수용한 이천시민들에게는 너무나 가혹한 처사”라고 말했다.

이어 송 예비후보는 “이천발전의 최대 걸림돌은 수도권 중첩규제로 발의한 각종 수도권규제개혁법안 등은 서랍 속에서 잠자고 있는 안타까운 현실로 다선의 중요성이 그 어느 때보다 대두되는 상황”이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송 예비후보는 수도권과 비수도권의 상생발전 허브 이천, 청소년 미래 꿈 키우는 교육환경 조성, 맞춤형 복지로 참 복지 실현, 보건의료 확충 통한 건강한 이천, 정자형 고속도 및 철도망 구축 통한 교통 중심지 등 비전을 제시했다.

김웅섭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출처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http://www.joongboo.com)

■ 원문보기: http://www.joongboo.com/news/articleView.html?idxno=3634016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