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송석준 이천 국회의원 후보(경기도당위원장)가 30일 이천 상공회의소에서 “정부가 경제위기 원인으로 코로나19를 탓하지만 이미 무너질 대로 무너진 경제에 코로나19가 덮치면서 서민경제를 최악의 상황을 맞게 됐다”며 무너진 경제 회복을 위해서 근본적인 대책 강구와 2020 예산 전면 재수정 등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송 후보는 2020 예산을 전면 재검토해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수정예산(확대) 재편성 하고 사업의 우선순위를 재조정하여 경제 회복을 위한 근본적이고 실효적인 대책을 강구하라 고 밝혔다.

이어 수정된 예산으로 직격탄을 맞은 교육, 관광, 소상공인, 자영업자, 화훼재배농가, 저소득층등 지원이 절실한 부문에 대한 특별지원대책을 조속히 마련하라고 강조했다.

그는 “무조건적 사회적 거리 두기를 고집 말고 사회활동 정상화 대책 마련 및 정상화 가능 부문부터 정상화 계획을 체계적이고 치밀하게 강구하고 민간의 창의적 활력 제고를 위한 과감한 규제 개선과 조세 부담완화방안을 세우라”고 촉구했다. 이어 수도권규제 개선은 가장 시급 하고 가장 큰 효과가 기대되는 과제라며 규제개선을 경제회복의 한 획에서 가장 최우선으로 손꼽았다.

송 후보는 끝으로 코로나19 확산·재발 방지를 위해 더 이상 보여주기식 행정보다 전문가의 충고와 조언을 따를 것을 촉구했다.

이날 성명서 발표에는 경기도의회 허원, 한미림, 이애형 의원과 김학원, 김하식, 김일중 시의원이 함께 했다.

 

이천/서인범기자 sib@kyeongin.com

 

 

■ 원문보기: http://www.kyeongin.com/main/view.php?key=202003300100081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