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송석준 의원(이천)이 문화재 보수정비 및 재난안전관리 예산으로 5억 5천만원을 확보했다.

6일 송 의원에 따르면 확보한 문화재 관련 예산은 영월암 마애여래입상 정밀실축 및 계단, 석축 정비, 장암리 마애보살 반가상 정밀실축, 수광리 오름가마 보호 정비, 어재연 고택 보수, 백송 및 반룡송 보수 치료 등 문화재보수정비로 3억 4,000만원, 문화재 재난안전관리로 2억 1,000만원이 각각 투입될 예정이다.

송 의원은 “이천시 문화재를 잘 보존하고 이를 통한 이천시민의 문화생활의 질을 높이기 위해 문화재의 보수정비와 안전관리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앞으로도 이천시 문화재관리에 만전을 기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송석준 의원은 지난해 문화재보수정비 및 재난안전관리를 위한 국비 3억원을 확보한 바 있는 가운데 올해 이보다 2억 6천만원이 증액 확보해 이천의 정통성을 지켜나가는데 앞장서고 있다.

김웅섭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출처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http://www.joongboo.com)

 

■ 원문보기: http://www.joongboo.com/news/articleView.html?idxno=3634115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