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송석준 이천 후보는 13일 소상공인·자영업자 자금압박을 해소하기 위해 신용카드 매출대금을 다음날 입금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소비자가 영업점에서 카드로 물품이나 용역을 구입하면 매출승인 후 3~4일 후 영업점에 입금되는 구조인데, 이 때문에 당장 돈이 급한 소상공인들이나 영세 자영업자들의 경우 자금난에 시달리고 있다.

또한, 카드사들의 서로 다른 입금일로 매출정산에 어려움을 겪고 있어 개선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끊이질 않았다.

송 후보는 코로나19 여파로 매출액이 급감함에 따라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의 자금난이 더욱 가중되고 있다고 보고 하루라도 빨리 카드매출대금 입금일을 앞당기겠다는 입장이다.

송 후보는 “21대 국회에 등원하게 되면 금융당국 등 관계기관과 협의하고 현행 제도를 개선해 신속히 신용카드 매출대금 다음날 입금이 실현될 수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이런 불합리한 제도를 개선하기 위해서는 ‘힘 있는 재선 의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재민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출처 : 경기일보(http://www.kyeonggi.com)

 

 

■ 원문보기: http://www.kyeonggi.com/news/articleView.html?idxno=22701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