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송석준(이천)의원은 14일 동이천IC 건설공사 총사업비 협의가 완료돼 지역 균형발전을 도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송 의원에 따르면 총사업비는 498억2천만 원으로 공사비 377억9천200만 원, 보상비 84억1천200만 원, 기타 36억1천600만 원으로  4월 중서울지방국토관리청에서 조달청으로 공사발주를 의뢰키로 했다.

이어 7월에는 공사계약 및 공사 착수를 거쳐 오는 8~9월 본격적으로 용지보상 절차가 실시된다.

동이천IC는 국도3호선 여주시 기남읍 상활리~이천시 부발읍 가산리에 총 길이 2.7㎞ 규모로 2020~2025년 동안 건설될 예정이다.

송석준 의원은 “2020년 동이천IC 건설 예산 국비 10억을 2019년 국회 예산심의과정에서 확보, 국도 3호선 성남~장호원 자동차전용도로 개통에 따른 인접 영동고속도로 접근성 향상과 교통난 해소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라며 “자동차전용도로와 영동고속도로를 연결해 간선도로망 구축 및 지역 균형발전을 도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천=신용백 기자 syb@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출처 : 기호일보(http://www.kihoilbo.co.kr)

■ 원문보기: http://www.kihoilbo.co.kr/news/articleView.html?idxno=8620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