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송석준(이천)의원은 29일 이천시 모가면 소고리 물류센터 건설현장에서 발생한 화재 현장을 찾아 사고수습과 대책마련을 당부했다.

송 의원은 사상자들의 신속한 병원호송과 치료, 수습, 유족들에 대한 지원을 촉구하고 현장을 찾은 정세균 국무총리, 이재명 경기도지사,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등과 사고 수습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저녁 현장에서 정문호 소방청장으로부터 화재 상황에 대해 브리핑을 받은 송 의원은 “마지막까지 생존자구조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말했다.

이어 “행안부, 소방청, 경찰청은 사고피해자 가족들이 신속하게 화재피해자들의 신원을 확인할 수 있도록 유족들 지원에 가용행정력을 최대한 투입하고, 소방대원 및 현장관계자들의 안전에도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30일 새벽 모가체육공원에 마련된 유가족 휴게소를 찾은 송 의원은 유가족들을 위로하고 시신 수습과 신원확인을 위해 국회 차원의 최대한 지원을 하겠다고 약속하고, 현장에서 봉사 중인 적십자와 자원봉사센터 봉사자들을 격려했다. 김재득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출처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http://www.joongboo.com)

 

■ 원문보기: http://www.joongboo.com/news/articleView.html?idxno=3634172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