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퍼블릭 = 김영일 기자] 미래통합당 송석준 의원은 8일 어버이날을 맞아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이 계신 나눔의 집(경기 광주 퇴촌면 소재)에 코로나19로 인해 방문하지 못하는 것을 대신해 카네이션과 계절과일을 보내 인사를 드렸다고 밝혔다.

송석준 의원은 영상메시지를 통해 “매년 어버이날이면 찾아가 카네이션을 달아드리고 인사를 드렸는데 올해는 코로나 19로 찾아가지 못해 섭섭하고 아쉬운 마음에 카네이션을 보내드렸는데 코로나 19가 빨리 종식되어 찾아가 인사드리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나눔의 집은 “항상 잊지 않고 찾아주셔서 너무나 감사드린다”며 “카네이션 감사히 받겠다”고 감사의 뜻을 전해왔다.

송석준 의원은 “코로나 19와 이천 화재참사로 마음이 무거운 5월 가정의 달과 어버이날을 맞는다”며 “가족의 따뜻한 마음이 어떤 어려움도 이겨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더 안전하고 더 건강한 대한민국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더퍼블릭 / 김영일 기자 kill0127@thepublic.kr

■ 원문보기: http://www.thepublic.kr/news/newsview.php?ncode=10655999520579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