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송석준 의원(이천)이 열흘째 파업사태를 겪던 OB맥주와 운송을 담당하는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화물연대(이하 화물연대) 간을 적극적으로 중재하는 등 노력 끝에 13일 극적인 타결을 이뤄내는 데 힘을 보태 시선을 모으고 있다.

14일 송 의원에 따르면 물동량 조정과 구조조정 문제 등으로 양측이 심각한 갈등을 겪고 있었던 가운데 지난 9일 OB맥주 측으로부터 운송차량 진입 협조 요청을 받고 이천경찰서 등과 지원방안을 논의한 데 이어 10일에는 OB맥주 파업 현장을 방문해 화물연대 측의 요구사항을 듣고, OB맥주 경영진에 요구사항을 전달하는 등 사태 해결과 중재에 나섰다.

그는 11일에도 현장을 방문해 운송노조 측의 요구사항을 경청하고 경영진에 노조 측의 요구사항을 전달했으며, 다시 경영진의 입장을 전달하기 위해 노조 측과 협의를 벌이는 등 협상타결을 위한 중재를 벌여 나갔다.

이러한 노력 등이 반영돼 13일 저녁 사측과 노조는 극적인 타결을 이뤘다. 양측은 공장별 공정 배분하는 물량조정 노력, 운송료 조건부 인상, 청주공장 4월 임시휴업 지원금 지원 등 주요 사항에 합의했다. 이에 따라 지난달 말 계약 해지된 화물연대 200여 명의 노동자들도 생활고를 덜게 됐다.

송 의원은 “코로나19로 인해 판매량이 줄어들어 경영난을 겪고 있는 OB맥주와 계약 해지로 거리로 내몰리게 된 화물연대 노동자 간 고충과 어려움을 상생과 조화의 정신으로 노·사 양측과 긴밀히 소통하며 간극 좁히기에 심혈을 기울였는데 원만하게 합의돼 다행”이라며 “어려운 시기에 상생할 수 있는 방안 마련을 위한 역할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재민기자

출처 : 경기일보(http://www.kyeonggi.com)

 

■ 원문보기: http://www.kyeonggi.com/news/articleView.html?idxno=22842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