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현장 스마트 모니터링 시스템 도입…건설현장 사고 및 화재 예방해야”

[이진우 기자 @이코노미톡뉴스] 건설현장에 스마트 안전관리 모니터링 시스템을 도입해 현장 사고 및 화재 예방을 강화해야 한다는 법안이 20대에 이어 21대 국회에서도 발의돼 주목을 받고 있다.

송석준 미래통합당 의원(경기 이천시)은 1일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건설기술진흥법’ 개정안을 21대 등원 1호 법안으로 대표 발의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29일 이천시 물류창고 건설현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48명의 사상자(사망38명, 중상 6명, 경상 2명)가 나오는 참사가 발생했다.

그동안 공사현장 작업자는 공사장에서 발생하는 소음·진동 등으로 인해 위험 상황의 감지가 어렵웠다. 또한 장소가 협소하거나 밀폐된 공간에서 일하는 경우에 사고 발생 시 구조요청이 어려워 대형 참사로 이어지고 있다는 지적이 끊임없이 제기됐다.

이에 송 의원은 이번 개정안에서 건설공사현장에 융·복합 건설기술과 무선통신 장치 등을 활용해 작업자의 상태, 위치 및 작업 공정 등을 파악하고, 위험발생을 알려주는 안전장비와 안전관리시스템을 도입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했다.

아울러 국토교통부장관이 해당 안전장비와 안전관리시스템 구축 및 운용에 따른 비용의 일부를 지원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작업장 내 안전관리를 강화하려는 내용을 담았다. 안전장비와 안전관리시스템 구축의 구체적인 내용은 국토교통부령으로 위임했다.

송 의원은 “20대에 이어 21대 1호 법안으로 ‘건설기술진흥법’을 발의한 것은 그만큼 건설현장 안전 확보가 시급하기 때문”이라며 “이번 스마트 안전관리 모니터링 시스템 도입으로 건설현장 화재 사고 등을 미연에 예방함으로써 이천 물류창고 화재 같은 참사가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송 의원은 이천 물류센터화재가 발생 직후 관련 법안을 발의했으나, 20대 국회 임기만료로 자동 폐기되자 다시 발의했다.

 

■ 원문보기: http://www.economytalk.kr/news/articleView.html?idxno=2063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