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석준(미래통합당·이천) 국회의원은 17일 성명서를 통해 “문재인 정부 대북정책 전면 수정할 것”을 촉구했다.

송 의원은 “북한이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했다. 개성공단과 금강산에 군부대를 배치한다고 하니 한반도의 평화가 백척간두의 위기에 놓여 있다”며 “북한은 코로나 여파로 인한 극도의 경제난과 열악한 의료대응능력으로 심각한 위기에 봉착해 있다.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정확한 원인분석이 선행돼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남북관계는 주변국의 이해관계가 얽힌 어려운 문제다. 단순한 일차방정식으로 풀려고 해서는 안 된다”며 “지금이라도 미·중·일·러 등 다자간 외교 관계를 복원하고 주변국과 긴밀한 협력관계를 유지해야 한다. 한미, 한일관계를 약화시키거나 경원시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야당을 존중하고 협치를 복원할 때 복잡한 문제에 대한 해법이 나올 수 있다. 새는 양 날개로 난다. 오른쪽 날개를 꺾고 왼쪽 날개로만 날려고 하면 선회 끝에 추락하는 길밖에 없다”며 “상생과 조화, 협치만이 대한민국이 처한 이 엄중한 비상시국을 헤쳐나갈 수 있는 유일한 길”이라고 강조했다.

신효재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 원문보기: https://news.mtn.co.kr/newscenter/news_viewer.mtn?gidx=20200617140155713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