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경기도당위원장인 송석준 의원(이천)은 17일 “문재인 정부는 대북정책을 전면 수정하고, 정부와 여당은 의회 독재 시도를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송 의원은 북한이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하고, 개성공단과 금강산에 군부대를 배치하겠다고 한 것과 관련, 성명을 내고 “북한의 선의에만 매달렸던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이 사상누각이라는 것이 증명됐다”며 이같이 촉구했다.

그는 이어 “대북 전단은 구실에 불과하다”면서 “어려운 문제는 고차방정식으로 풀어야 한다”며 “남북관계는 주변국의 이해관계가 얽힌 어려운 문제다. 단순한 일차방정식으로 풀려고 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특히 그는 “지금이라도 미·중·일·러 등 다자간 외교 관계를 복원하고, 주변국과 긴밀한 협력관계를 유지해야 한다”면서 “한미, 한일관계를 약화시키거나 경원시해서는 안 되는 이유다”고 밝혔다.

또한 송 의원은 “이 와중에 문재인 정부와 여당의 야당 무시하기 의회독재 행태는 또 무엇인가” 반문하며 “문재인 정부와 여당은 의회 독재 시도를 즉각 중단하라. 야당을 존중하고 협치를 복원할 때 복잡한 문제에 대한 해법이 나올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새는 양 날개로 난다. 오른쪽 날개를 꺾고 왼쪽 날개로만 날려고 하면 선회 끝에 추락하는 길밖에 없다”면서 “상생과 조화, 그리고 협치만이 대한민국이 처한 이 엄중한 비상시국을 헤쳐나갈 수 있는 유일한 길이다”고 지적했다.

송 의원은 북한에 대해서도 “국제사회의 요구에 역행하는 것은 스스로의 파멸을 자초할 뿐이다”고 경고하며 “도발 행위를 즉각 중단하고, 비핵화와 개방의 길로 즉각 나설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김재민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출처 : 경기일보(http://www.kyeonggi.com)

■ 원문보기: http://www.kyeonggi.com/news/articleView.html?idxno=22981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