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송석준 미래통합당 부동산시장 정상화 특위 위원장이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집값은 안 떨어질 것’ 발언에 대해 “7·10 대책의 허점을 적나라하게 드러낸 것”이라고 지적했다.

 

송 위원장은 17일 MBC ‘뉴스외전’에 출연해 “(정책의) 민낯을 본의 아니게 드러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진 의원은 MBC ‘100분 토론’에 출연, 토론을 마치고 김현아 통합당 비대위원과 대화하다 ‘집값은 안 떨어질 것’이라는 취지로 말해 논란을 빚었다. 이날 100분 토론에는 송 위원장도 참석했다.

 

송 위원장은 “김 비대위원이 ‘이번 대책이 너무 세서 부동산이 하락하지 않겠는가. 펀더멘탈이 안 좋은 상태에서 그렇게 하면 문제가 있다’는 의미에서 슬쩍 던진 것”이라며 “진 의원이 그런 말을 한 것은 대세적인 상황을 객관적으로 잘 읽은 것”이라고 말했다.

 

진 의원이 말이 앞의 토론 내용과 배치된다는 사회자의 지적에는 “그렇다. 본인 해명은 그렇게 하셨지만, 토론 한 입장에서는 (그렇다)”며 “(집값 상승은) 우리가 우려한 현상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송 위원장은 7·10 대책 이후 집값이 더 오르는 것을 느낀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제가 모니터링 하니까 엄청나게 오르고 있다”며 “조용하던 저희 지역구에도 분양중인 아파트에 프리미엄이 붙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박주민 민주당 의원은 “(7·10 대책은) 종합적이고, 다주택자에게 보내는 메시지가 있다”며 “그런데 부족한 부분을 지적하는 목소리가 있고, 추가적으로 정책들이 더 나올 수 있다”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