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석준 미래통합당 의원은 26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천박한 도시’ 발언에 대해 “천박한 사람의 눈에는 천박함만 보이는 것이냐”고 반문했다.

통합당 주택부동산대책 태스크포스(TF) 위원장이자 국토교통위원회인 송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아름다운 한강과 서울의 모습을 보고 천박하다고 느꼈다면 그 사람의 사고와 인식이 천박한 건 아닌지 되묻고 싶다”며 이렇게 밝혔다.

송 의원은 “서울을 온통 악덕 토건족들과 투기꾼들이 판치는 것으로만 인식한다면 그렇게 볼 수도 있다”면서 “하지만 여당 대표가 국민을 그런 시각으로 바라보며 제대로 된 정책을 만들어낼 수 있느냐”고 꼬집었다.

이어 “남산과 마천루가 보이는 한강 주변의 경관은 세계인이 부러워하는 명소”라며 “그린벨트를 개발하려다 반발에 부딪히니 뜬금없는 ‘세종시 수도이전론’을 들고 나오며 벌인 해프닝이 ‘서울천박론'”이라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