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미래통합당 부동산 특위 위원장을 맡고 있는 송석준 의원이 “전월세방 구하는데도 정부가 다 간여하고 있다”며 비판했다.

 

송 의원은 31일 페이스북에서 “정부가 할일도 많은데 이렇게 모든 걸 간섭하고 조정하겠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민을 위한다는 정부는 국민들을 피곤하게 합니다. 정부가 알아서 다 챙기겠다고 국가 곳간을 마구 풀어재끼고, 각종 규제와 부담으로 민생을 얽어매어 가고 있다”며 “심지어 전월세방 구하는데도 정부가 다 간여해 말안들으면 처벌하겠다며 나서고 있다”고 지적했다.

 

최재형 감사원장에 대한 여권의 사퇴 압력에 대해서도 송 의원은 “나라의 질서와 기본을 지키려는 검찰총장과 감사원장을 상대로 정권의 말을 듣지 않는다고 겁박이나 하는 이상한 나라”라며 “최 원장은 제가 인사청문회 청문위원으로 참여하며 참 훌륭한 분이라 생각했던 분인데 요즘 수모를 당하시는 모습을 보니 기도 안 찬다”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