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석준 미래통합당 의원이 “4대강 사업 정비했으면 섬진강 홍수를 예방할 수 있었고, 낙동강 댐은 보가 보강 안 돼 유실됐다”고 주장했다. 여권에서 제기하는 4대강 사업 효과 무용론에 대한 반박이다.

송 의원은 11일 KBS 라디오 ‘최강시사’에 나와 “4대강 정비는 준설을 통해서 우리 (강의) 물그릇을 키우고, 특히 제방을 보강하는 그런 내용이 핵심”이라며 “물그릇을 키워서 가뭄 시에는 보를 통해서 물을 가뒀다가 활용하고, 특히 이번 같은 대홍수 시에는 그런 큰 물그릇을 활용해서 주변에 범람 피해를 막을 수 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경기 이천시가 지역구인 송 의원은 국토교통부 건설정책국장과 서울지방국토관리청장을 역임한 전문가다. 송 의원은 “이번 한강 주변에 엄청난 폭우가 왔지만 과거 상습 지역인 여주시 같은 경우에는 (4대강 정비로) 안전한 상황을 유지했다”고 말했다.

사회자가 4대강 정비를 한 낙동강은 일부 제방이 유실됐다고 말하자 송 의원은 “무너진 제방은 창녕합천보 상류 250m 부분에서 한 30m 정도가 제방이 유실된 것이고 그 부분을 보면 거기가 지천하고 연결된 배수문 부분”이라며 “그런데 그 지역은 지난번 4대강 정비 때 보강 정비가 안 된 부분인 것 같다”고 판단했다.

출처 : https://www.sedaily.com/NewsView/1Z6JD9FD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