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미래통합당에서 부동산 특위 위원장을 맡고 있는 송석준 의원이 “4대강 정비사업의 홍수 예방효과는이번 큰 비로 다시금 입증되고 있다”고 말했다. 여권에서 보 설치로 물 흐름이 막혀 제방유실이 되었다는 주장을 하고 있는 데 대해서는 “과장된 것”이라고 맞받아쳤다.

 

송 의원은 11일 페이스북을 통해 “정확한 원인은 조사해봐야 하겠지만 기본적으로 4대강 정비사업으로 준설이 이루어지고 제방이 보강된 지역은 물그릇이 커져 이번 장마 폭우로부터 비교적 자유로왔다”며 “한강 본류 구간과 금강ㆍ영산강, 낙동강 상류구간이 그것을 입증해 주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4대강 정비사업이 안 된 섬진강 주변이 제방 유실 등으로 피해가 막심하다”며 “4대강 정비대상에서 제외된 섬진강의 경우 하상준설과 제방 보강이 이루어지지 않아 폭우와 상류 댐 방류에 속수무책으로 제방이 유실되면서 피해가 컸다”고 지적했다.

 

송 의원은 4대강 정비사업이 이루어졌던 경남 합천·창녕보 상류의 제방 유실사고도 언급하면서 “이는 4대강 정비때 제방 정비가 이뤄지지 않은 구간”이라며 “거기에 합천댐 대량방류와 보의 수문 조절 문제가 복합적으로 작용하여 제방이 유실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여권 일각의 ‘보 설치가 물흐름을 막아 피해를 키웠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보 설치로 물흐름이 막혀 제방유실이 되었다는 주장은 보의 수문조절기능을 고려할때 과장된 것”이라며 “비가 더 많이 내린 남한강 등 다른 강 보 주변에서도 제방유실이 있어야 하는데 그러지 않은 것을 보면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송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도 출연해 “4대강을 정비해 물그릇이 커졌다면 적어도 그런 기본적인 제방 유실이나 이런 것은 상당 부분 막을 수 있었을 것”이라며 4대강의 홍수 예방 효과를 강조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